영화 '이끼'에 대한 지극히 개인적인 감상평




어제 '이끼'를 보았다
사실 이끼의 작품성이나 흥행성과는 전혀 관계없이 오래전부터 배우 정재영의 연기에 흠뻑빠져있던 나는 분명히 이영화에도 빠져들 수 밖에 없었다.


나의 기대에 부응이라도 하듯 이번 영화에서 정재영의 연기력은 정점에 달한듯 했다.
그는 정말 다양한 어떤 역할도 잘 소화낼 수 있는 훌륭한 연기자이지만, 내가 좋아하는 그의 모습은 '공공의 적 1-1'의 이원술이나 '거룩한 계보'의 동치성과 같은 시원시원한 성격과 카리스마있고, 특유의 구수한 욕설을 내뱉으며 약간의 코믹한 모습도 보여주는 그런 캐릭터이다. 이끼에서 연기한 천용덕 또한 충분히 내가 좋아 할 만한 정재영의 모습이었다.

또한 정재영과 더불어 박해일, 유해진, 김상호, 허준호, 유선 등 출연한 모든 배우들의 연기력이 놀랄 정도로 훌륭했다. 특히 마을주민 하성규 역할을 맡은 김준배의 연기가 개인적으로 훌륭했다고 생각이된다.



내가 김준배라는 배우를 알게된 계기는 영화 '트럭'에서 아주잠깐의 출연이었지만 상당한 연기력과 굵직한 중저음의 목소리가 상당히 인상깊었기때문이다. 이번 영화 이끼에서도 엄청난 존재감과 매력적인 그의 보이스를 느낄 수 있었다. 이런 멋진 배우를 여태것 왜 몰랐을까 생각하며 인터넷으로 그에 대해 검색을 해보았는데 역시나 그는 상당히 많은 영화에 출연한 배테랑이었다.


영화에 대해서 이야기 하자면, 영화 초반부의 흡입력은 정말 대단했다.
강우석 감독의 색깔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신선한 출발이었다. 초반부의 엄청난 흡입력 때문에 마을사람들이 대체 어떤사건을 숨기고있는 것인지, 어떤 엄청난 전개가 펼쳐질 것인지가 상당히 궁금하였고
자연스럽게 놀랄만한 반전을 기대할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영화의 상영시간은 상당히 길었고, '이쯤되면 슬슬 모습을 드러내야지' 라고 생각되는 시간이 되었음에도 속시원하게 비밀이 풀어지지는 않았다.
결국 속시원하게 밝혀진 사실이나, 소름돋는 반전 없이 결국 영화의 막바지에 다다르게 되었다. 영화의 마지막 1분에 상당히 의미심장한 장면이 있었지만, 늦은감이 없지 않았고, 정확한 의미를 파악하기도 힘들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다양한 연령층의 관객들이 두루 좋아할만한 영화는 아니라고 생각이든다.
영화의 치밀한 구성은 분명히 놀랄만 하지만, 다소 복잡하다는 생각이 들 수 밖에 없었고 솔직히 말하자면 20대인 내가 보기에도 상당히 이해하기 어려운 이영화를 과연 우리 아버지 어머니 세대 또는 그보다 더욱 연세있으신 분들이 보신다면 과연 잘 이해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다.

그러나 거의 세시간에 달하는 상영시간에도 불구하고 전혀 지루하지 않았고, 보는 내내 매우 잘 만든 영화라는 생각이 들었다. 또한 영화의 구성이 다소 어렵고 복잡하다고 할지라도, 배우들의 명연기를 보고있는것 만으로도 충분히 즐거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onobo007.tistory.com BlogIcon amuse 2010.07.20 2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재영 특유의 그 연기 스타일은 역시 최고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