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풍산개'를 풍산개 답게 보는 법

 

 

영화는 산만하고 혼란스럽다.
가깝고도 먼나라 남과 북, 남과 북을 가로막고 있는 철조망을 장대로 뛰어넘으며 이산가족의 편지나 유품을 전달해주는 일을 하는 '산(윤계상)'이라는 청년이 있다. 어디에서 왔는지, 무엇 때문에 이런 위험한 일을 하는지 영화 상에서 어떠한 정보도 주지않는 이 남자는 그저 '풍산개'라는 담배를 즐겨 피울 뿐이다. 


멜로 영화?

어느날 산은 국정원 소속의 요원들에 의해 망명한 북한 간부의 애인 '인옥(김규리)'을 데리고 와달라는 제안을 받게 된다. 살아있는 사람을 데리고 철조망을 넘기란 보통 일이 아닐 터, 역시나 몇차례의 죽음의 고비를 넘긴 끝에 인옥을 데리고 서울로 오게된다. 짧은 시간 죽음의 고비를 함께 넘긴 둘에게는 미묘한 감정이 자라나게 된다.


분단의 현실을 풍자한 영화?
줄거리를 이야기 하긴 조금 복잡하지만 영화 후반부에 남한의 국정원 요원들과 망명한 북한 간부를 처단하기 위해 서울로 온 북측 요원들의 대치가 인상적이다. 그러나 그들은 소속이 다를 뿐 탐욕스럽고 이기적인, 인간이라는 면에서는 동일한 모습을 보여준다.
결국에 인옥은 북측 요원들에게 죽임을 당하고 죽어서도 보석을 꺼내기 위해 배가 갈려지게 된다. 이러한 모습을 본 산은 분노하여 국정원 요원들과 북측 요원들을 작은 방 하나에 차례로 한명씩 넣어버리고 나중에는 권총을 그리고 기관총을 차례로 넣어준다.
가장 인상깊은 장면이다. 그 작은 방 안에서 싸울 이유가 전혀 없는데도 불구하고 쪽수가 늘어가고 무기가 생기자 저절로 서로의 목숨을 겨냥하게 된다. 서로를 믿지 못하고 군비 경쟁만 가속화 되어 가는 지금의 남과 북의 모습 그대로다. 

 

 

 

풍산개에서 어떤 의미를 찾으려고 애쓰지 마라
그동안 김기덕의 영화들이 의미심장한 면이 많아서 그런 탓일까? 김기덕의 영화에서 사람들은 무엇인가 의미를 찾고자 하는 경향이 있는 듯 하다(영화 감독은 전재홍). 그러나 중요한 것은 영화는 그저 영화 필름에 담겨진 그 이상 그 이하도 없다는 사실이다. 아무리 필름에 나타나지 않은 것을 추측해 봤자 정해진 답도 없다는 점이다. 풍산개 또한 그렇다. 이야기는 급격하게 전환되고, 윤계상이 왜 한마디의 대사도 하지 않는지, 인옥은 왜 죽어야 했는지, 남한과 북한의 요원들은 무엇 때문에 저러고 있는지, 영화는 혼란스러운 남과 북의 관계와 비슷하다 '대체 뭐하고 있는거지?' 영화 또한 '대체 뭐하고 있는거지?'를 말하고 싶었는 지도 모른다. 


대사 한마디 없이 맡은 역할을 정말 잘 소화해 낸 윤계상의 연기력이 돋보이는 영화였다. 또한 21세기에 3.8선을 넘기위한 장비가 그 어떤 최첨단 장비도 아닌 고작 장대 한자루라는 설정도 재미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