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 영화의 재발견 - '500일의 썸머'




영화 뿐만아니라 모든 창작 활동에서 남녀간의 '사랑' 만큼 훌륭한 소재가 또 있을까?

남녀의 사랑은 분명 인류 최고의 소재거리가 아닐 수 없다. 이 최고의 소재거리는 또한 가장 흔한 소재거리이기도 하다. 영화가 처음 만들어지기 시작할 때부터 지금까지 남녀의 사랑이라는 이 소재는, 얼마나 무수히 다루어져 왔던가? 거의 모든 시도가 이루어졌을 것이다. 그러니까 더이상의 색다른 조리 방법은 없다고나 할까?


500일의 썸머 - 마크 웹(2009)

 

신선한 시도가 돋보인 멜로 영화

이렇듯 더이상의 신선한 접근 방식은 없을 것 같았던 멜로, 로맨스라는 장르에서 이 영화 '500일의 썸머'는 무더운 여름날에 내리는 소나기 같은 영화였다. 영화는 주인공인 (男)과 썸머(女)의 만남에서부터 헤어지기까지 500일 동안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나 영화는 톰과 썸머의 만남부터 헤어짐까지의 과정을 순차적으로 보여주는 구성을 취하지 않는다. 영화는 시작부터 이미 실연당한 상태인 톰의 그리움과 회상을 따라 시간의 순서와는 상관없이 비순차적으로 500일을 담아낸다. 앞뒤가 뒤죽박죽인 이런 구성 때문에 관객들을 어리둥절하게 된다. 그러나 그것이 실연당한 사람이 추억을 곱씹는 모습이라는 것을 알게되는 순간 관객들은 공감하게 된다. 자칫 혼라스러울 수 있었던 영화는, 장면이 바뀔때 마다 날짜를 표시하는 센스를 발휘하여 길안내를 도왔다.



이야기의 구성 뿐만아니라 표현에 있어서도 다양한 시도가 돋보였다. 예를들어 톰이 머릿속으로 바라는 상황과 실제 현실의 상황을 한 화면에 대칭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또한 뮤지컬스러운 퍼포먼스를 통하여 주인공의 감정을 표현한 부분들도 흥미로웠다.


이런걸 기대했는데 현실은 이모양

 

운명적인 사랑을 믿는 톰과 자유분방한 썸머

톰은 자신의 회사에 비서로 들어온 썸머에게 끌리게된다. 어느날 엘리베이터 안에서 자신과 같은 취향의 음악을 좋아한다는 썸머가 건넨 말에, 톰은 썸머가 운명의 상대라고 생각하게 된다. 한편 썸머도 역시 유독 톰에게 관심을 보이며 둘의 관계는 급속도로 가까워진다. 하지만 썸머를 구속하려는 톰과 너무나 자유분방한 썸머의 성격이 충돌하며 둘의 사랑은 위기를 맞이한다.


톰과 썸머의 시작

 

영화는 결국 두 남녀가 사랑을 회복하지 못하고 아쉽게 마무리 되는 듯 했다. 그러나 결말에서 사랑을 믿지 못하던 썸머는 예전에 자신이 톰에게 주었던 운영적인 사람이라는 느낌을 다른 남자에게서 받게된다. 반면 톰은 예전에 썸머가 먼저 다가와준 것 처럼 운명적인 사랑을 기다리기 보다는 자신이 먼저 능동적으로 사랑을 찾아나서게 된다. 서로 사랑하고 헤어진 후에 일어난 두 남여의 변화는 비록 이별을 맞이했지만, 톰과 썸머의 500일이 아무런 의미없는 시간이 아니었음을 말해주는 것 만 같다.


끝으로 영화는 그것이 기막힌 운명이든 만들어진 인연이든, 결국 종이 한장 차이라는 것을 짚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