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물품을 잘 파는 노하우(knowhow) !!




여러분들은 누구나 사놓고 입지않게되는, 신지않게되는 옷이나 신발 등이 있을 것이다. 분명 내가 좋아서 산 것임에도 불구하고 정체모를 이유로 사용하지 않고 자리만 차지하고 있는 옷이나 신발들은 보는 것 만으로도 스트레스가 쌓이게 만든다.
이렇듯 사용하진 않고 버리긴 아까운 물건들을 처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중고장터에 팔아 어느 정도의 돈이라도 보상? 받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중고물품 거래의 특성


중고물품을 잘 팔기 위해서는 우선 중고물품 거래의 특성을 어느정도 알고 있어야 한다. 우선 중고물품을 팔기에 가장 좋은 장소는 누가 뭐래도 사람들의 유입과 중고카페 중 회원수를 가장 많이 보유한 네이버 카페 '중고나라'이다.
또한 중고물품 중 카메라 등의 전자기기 그리고 가방이나 신발등의 액세사리의 판매가 잘 되는 편이고 의류 제품은 상대적으로 판매가 까다로운 편이다. 또한

브랜드 제품의 판매가 훨씬 수월하고, 메이커가 없는 제품을 판매하기는 상당히 힘든 편이다.

 

내가 처음 판매한 중고신발 - '오니츠카타이거 멕시코 66'



중고물품을 잘 파는 노하우



반값 이하를 각오 하라

아무리 고가의 물건이라도 중고는 어쩔 수 없는 중고이다. 예외도 있겠지만 중고물품의 특성상 구입한지 1년이 넘어가는 물건이라면 거의 반값 또는 그 이하를 생각해야한다. 어차피 안입고 안쓰는 물건 반값 정도라도 받고 파는 것이 확실히 이득이다. 그러나 물건에 하자가 없다고, 자신이 구매할 때 당시 수준의 가격을 원하고 있으면 천년이 걸려도 팔 수 없다. 만일 가격을 얼마에 팔아야 할지 잘 모르겠다면 인터넷 상으로 동일한 제품의 신제품 최저가를 알아보고 그 이하의 가격으로 적정선을 맞추는 것이 바람직 하다.


실사 촬영에 정성을 들여라

중고카페에 물건을 올리는 사람들을 보면 상당히 좋은 물건들을 팔고 있지만 파리만 날리는 모습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중고물건도 새옷과 마찬가지로 소비자들의 구매욕구를 충족시켜야 원활한 판매가 이루어 질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 하고 많은 사람들이 중고물품 실사를 찍는데 상당히 소홀히 하고 있다. 침대에 옷을 대충 펼쳐놓고 찍거나, 장농 문에 옷을 걸어 놓고 찍는 것이 대부분이다. 물론 집에 마땅히 사진을 찍을만한 장소가 없어서 그럴 것이라고 짐작한다. 이럴때 좋은 곳은 집에 텅빈 벽이 있다면 그곳에 옷을 걸 수 있도록 못이나 걸이를 박고 그곳에서 사진을 찍거나, 또는 문구점에서 백색의 2절지나 전지를 사서 그위에 물건을 올려 놓고 사진을 찍는 것도 매우 좋다. 이렇듯 실사만 조금더 정성들여서 보기좋게 찍는다면 아마도 200%는 더 잘팔릴 것이다.


전지를 사용한 실사 촬영 - '나이키 맥스 페가수스'


포장에 신경을 써라
아무리 중고물건이라도 실제로 물건을 받아보고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반품을 요청하는 사람들이 상당히 많다. 의류의 경우 정상적으로만 입고 다녔다면 찢어지거나 흠이 생기는 경우는 거의 없다. 즉 물건의 품질은 대부분이 좋으며 그냥 몇년 정도 묶었을 뿐이라는 것이다. 그러므로 물건을 받은 상대방이 물건에 하자가 있어서 반품을 신청하기 보다는 물건을 받아보고는 마음에 들지않거나 마음이 변해서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따라서 물건을 받았을 때 상대방의 기분이 좋도록 배송전에 페브리즈를 뿌려준다거나, 살때 받았던 포장지에 그대로 넣어 주거나 하는 사소한 것들에 조금만 신경을 써도 어렵게 판매한 물건의 반품 요청을 당하는 불상사를 피할 수 있다. 또한 팁을 하나 알려주자면 옷이나 물건을 구입 할때 텍이나 가격표 등을 버리지 말고 잘 보관해 두면 나중에 중고장터에 그 물건을 팔때 유용하게 써먹을 수 있다. 텍이 그대로 있다는 멘트만 적어 주어도 신뢰도가 올라가고, 배송할 때 텍도 함께 보내 준다면 받는 사람도 새옷을 받는 것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내가 판매한 의류 - '컬럼비아 고어텍스 자켓'(텍을 그대로 보유하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