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교토, 오사카 - 여행 중에 먹은 음식들 <2편>

 

 

 

여행에 있어서 먹는 것이 주는 즐거움이 정말 크다. 그런 면에 있어서 일본은 정말 만족스러운 여행지라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그것은 일본의 음식들은 모두 다 맛있다라는 의미는 아니다. 그것보다는 일본 음식들은 입맛에 잘 맞다라는 의미가 적당하다. 사실 어느 여행지이고 간에, 음식의 천국이라고 불리지 않는 곳이 없다. 먹거리가 빈약하다라고 불리는 나라는 거의 본 적이 없다. 모두들 저마다의 요리와 음식이 있는 것이다. 문제는 그 모든 것 들이 우리 입맛에 맞을 수는 없다는 점이다. 그러나 일본에서는 적어도 이런 걱정은 필요하지 않다. 맛 없는 음식은 있어도 못 먹을 음식은 없다는 것, 이것은 정말 큰 장점이다.

 

진한 돼지 국물이 인상적인 킨류라멘

 

안먹으면 섭섭한 도톤보리 '킨류(金龍)라멘'

이것은 도톤보리의 '킨류(金龍)라멘'에서 먹은 일반라면과 차슈라면이다. 한국인들에게 금룡라면이라고도 불리는 킨류라멘은 도톤보리의 명물 중의 하나이다. 도톤보리 내에 3개의 점포가 있고, 특유의 용 간판이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래서 굳이 정확한 위치를 모르더라도 도톤보리를 걷다보면 쉽게 찾을 수 있었다.

 

킨류라멘의 메뉴는 단 두가지, 일반라면(600엔)차슈라면(900엔)이 있다. 음식 주문방식이 재미있는데, 먼저 자판기에서 메뉴를 골라서 티켓을 끊은 후 그것을 다시 주방겸 카운터로 가져다 주면 라면을 만들어 주는 방식이다. 우리는 일반라면과 차슈라면을 각각 하나씩 주문하였는데, 그 차이는 아마도 라면에 고명으로 올려주는 고기의 차이인 것 같았다. 가게 안에서 거의 모든것은 셀프로 이루어 진다. 라면을 받는 곳에서 김치, 부추절임, 마늘 그리고 물을 셀프로 가져다 먹을 수 있다.

 

돼지를 우려낸 뽀얀 국물이 마치 우리나라의 돼지국밥을 연상시켰다. 라면을 먹어보니 역시 돼지육수의 맛이 진하게 느껴졌다. 진한 국물과 면 그리고 고기가 입안에서 잘 어우러진다. 돼지를 우려낸 국물이 느끼할 수 있기 때문에 다진 마늘을 넣어서 먹거나, 김치와 부추절임을 같이 먹어줘야 한다. 

 

킨류라멘에 대한 평가는 호불호가 갈린다. 사실 가게에 들어서자마자 풍기는 돼지 냄새와, 진한 돼지 육수 때문에 이런것에 민감한 사람들에게는 그다지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한다. 킨류라멘은 도톤보리의 맛집이라는 수식어보다는 명물이라는 수식어가 잘 어울린다. 눈을 사로잡는 용 간판과, 일본 라면, 그리고 24시간 영업이니 도톤보리를 찾은 관광객이라면 안들어가보기 섭섭한 곳이다. 물론 나 개인적으로는 라면 역시 참 맛있다고 생각한다.

 

묘기처럼 완성시키는 오꼬노미야끼

 

토핑 선택이 자유로운 치보의 오꼬노미야끼

 

오코노미야끼 전문점 '치보' 

킨류라멘 다음으로 도톤보리에서 먹은 것은 오코노미야끼였다. 이곳은 '치보(CHIBO)'라는 일본에서 유명한 오코노미야끼 체인점이다. 치보는 유독 오사카의 혹은 도톤보리의 맛집으로 유명한 듯 한 느낌이 있지만, 사실 일본 내에 많은 점포가 있는 프랜차이즈다. 그래도 오코노미야끼로는 손꼽히는 가게 중 하나인 것은 확실한 것 같다.

 

한국관광객도 많이 찾아서 그런지 한국사람에 대한 응대가 제법 능숙하고, 한국어 메뉴판도 준비되어있어서 편했다. 오코노미야끼의 종류가 매우 다양했는데, 이곳 역시 '코코이찌방야'의 카레처럼 재료와 토핑을 고르는 방식이었다. 원하는 재료와 토핑을 선택해도 좋고, 베스트 메뉴를 선택하는 것도 괜찮다. 우리는 고기와 해산물 등이 골고루 들어간 오코노미야끼를 주문했다.

 

철판 앞 바(bar)에 앉아서, 오코노미야끼 만드는 과정을 지켜보았다. 다양한 재료를 철판에서 다지고, 섞고, 볶는 모습이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마지막에 저 먼곳에 서서 오코노미야끼에 마요네즈를 뿌리는 모습은 마치 필살기를 선보이는 듯 했다.

 

드디어 본고장에서 오코노미야끼를 맛보게 되었다. 다양한 재료가 들어간 오코노미야끼는 비쥬얼이나 만드는 과정만 화려했던 것이 아니라 맛 역시도 정말 훌륭했다. 도톤보리에서 이것 저것 많이 먹어서 배가 부른 상태임에도 계속 오코노미야끼에 손이 갔다. 프랜차이즈라 하여도 한국에서는 결코 맛 볼 수 없는 오코노미야끼 맛 이었다.

 

이름을 알 수 없는 덴진바시스지의 스시 집

 

덴진바시스지 상점가, 이름 모를 스시 집...

일본에서 가장 긴 쇼핑아케이드, 무려 2.6km에 달하는 덴진바시스지 상점가에는 관광객 뿐만 아니라 현지인들에게도 매우 인기있는 스시 집이 있다. 그곳은 바로 '하루코마'라는 스시 집인데, 저렴한 가격에 훌륭한 퀄리티의 스시를 맛볼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그리고 그곳은 내가 덴진바시스지 상점가를 방문한 목적이기도 했다. 그러나 문제는 줄이 너무 길었다는 것이다. 시간이 금과 같은 여행객인 우리로서는 도저히 기다릴 엄두가 나지 않았다. 하루코마는 덴진바시스지 상점가에 2곳의 점포가 있다. 그래서 2호점에 가보았지만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눈물을 머금고 발길을 돌려야만 했다.

 


그래도 스시는 먹고 싶었기 때문에 하는 수 없이 덴진바시스지 거리 내에 있는 많은 스시 집 들 중에서 아무곳이나 찾아 들어갔다. 한국어 메뉴판이 없었고, 점원 분이 영어도 잘 못하는 듯 해서 주문하기가 쉽지 않았다. 우여곡절 끝에 10피스 짜리 세트를 하나 시켰다. 정말 눈앞에서 재료를 썰고, 초밥을 쥐는 모습이 마치 만화책 '미스터 초밥왕'의 한 장면 처럼 느껴 졌다. 과연 본고장 다운 풍경이었다. 왠지 장인이 만들어 준 것 같은 초밥이 나왔다. 그리고 초밥들은 눈 깜짝 할 사이에 모두 사라졌다. 너무나 맛있었기 때문이다. 분명 이번 여행 중에 먹은 스시 중에 최고의 맛이었다.

 

먹기전에 스시 사진은 겨우 한장을 찍어 놓기는 했다. 그러나 정작 문제는 가게 이름이나 간판을 제대로 확인하지도 않았고, 사진을 찍어 놓지고 않았기에 이 가게가 어떤 곳인지 도무지 알 수 없다는 것이다.

두번다시 찾아갈 수 없을 지도 모르는 곳이지만, 아무튼 내 기억 속에는 그 유명한 '하루코마'나 다름 없는 가게이다.

 

겐로쿠 스시, 테이크아웃 도시락

 

회전초밥의 원조 '겐로쿠 스시'

다음은 숙소에서 맥주 안주로 먹기 위해서 산 '겐로쿠 스시'의 스시 도시락이다. 여행지에서 자기전에 맥주를 한 캔 마시는 것이 거의 습관이 되었다. 맥주 안주로 스시가 제법 잘 어울렸다. 치보에서 먹다 남은 오코노미야끼도 곁들였다.

 

1958년에 처음 문을 연 겐로쿠 스시는, 일본 회전초밥의 원조로 유명하다. 스시와 관련해 일본에서 원조라면 세계에서 최초인 것이다. 컨베이어벨트를 이용한 회전초밥이라는 방식은, 맥주제조공장의 컨베이어벨트에서 힌트를 얻었다고 한다.

 

겐로쿠 스시는 오사카의 곳곳에 점포가 있는데, 사람들로 붐비는 도톤보리의 점포는 항상 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 겐로쿠 스시에서는 모든 초밥을 135엔이라는 동일한 가격으로 먹을 수 있다. 저렴한 가격으로 꾀 품질 좋은 스시를 맛 볼 수 있는데, 바로 이런 가성비 때문에 사람들은 겐로쿠 스시를 먹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는 것이다. 특히 한국사람들이 참 많아서 기다리다 보면 심심치 않게 우리나라 말이 귀에 들려오는 것이었다.

 

도톤보리에서 겐로쿠 스시를 먹기위해 줄을 기다리는 시간이 아깝다면, 테이크아웃 도시락을 구매하는 것을 추천한다. 도시락을 구매하는 사람의 경우 줄을 서지 않고 옆에서 바로 구매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나 역시 5분만에 도시락을 받아서 나올 수 있었다. 또 한가지 방법은 도톤보리에서 가까운 겐로쿠 스시 센니치마에점을 이용하는 방법인데, 도톤보리점 보다는 현지인들이 많고 관광객이 적어서 기다리는 시간이 짧다는 것이다.

 

아무튼 이것으로 2014년 생애 첫 해외여행이었던 교토, 오사카 여행의 포스팅을 모두 마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