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코 포기하지 말라






당시 그의 나이는 53세였다.
그동안 그가 하는 일은 모두 실패로 끝났다. 급기야 말단 공무원으로 취직을 했다가 곧 해고당했다.
이런 일들의 반복으로 자신감도 잃었다. 더욱이 전쟁 때 입은 왼손의 부상은 그를 항상 우울하게 만들었다.
그러던 어느 날 작은 실수로 감옥에 갇히는 신세가 되고 말았다. 이제 그의 인생은 비극적인 종말을 고하는 듯 싶었다.
그러나 그는 감옥에서 뜨거운 창작의욕을 느꼈다.
그 열정으로 쓴 글이 한권의 책으로 묶여 나왔을 때 세상 사람들은 환호했다.
이 작품이 바로 400여 년간 전 세계인들에게 널리 읽혀지고 있는 '돈키호테'이다.






역경을 재도약의 기회로 삼은 이 작가의 이름은
세르반테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