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화가의 마지막 초상화

 
$ 82,500,000





뉴욕 크리스티 경매장
경매품목 21번
그림 한 점
8,250만 달러에 낙찰

그림 속 주인공은
유럽에서 간질 치료제에 널리 쓰이던
디키탈리스란 약초를 들고 있었다.
약초를 잘 다루던 '의사 가셰 박사'
그를 그린 화가는
그의 환자였다.

1885년
화가의 모델은 가난한 농부들이었다.
"그때 화가라는 사람을 처음 보았어요
그 화가는 보잘것 없는 우리를 주인공으로 만들어 주었죠
가난하고 더럽다고 손가락질당하는 우리를 말이예요"

1887년
화가가 단골로 드나들던 물감가게 주인
탕키 영감고 화가의 모델이 되었다.
"물감 살 돈이 없다고 해서 대신 그림을 받고 물감을 주었지.
내가 보기엔 훌륭한 그림들이었는데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았소"

1888년
화가에게 늘 편지를 배달해주던
우편배달부 롤랭과 그의 가족이 화가 앞에 섰다.
"그는 우리 가족을 그려줬어요.
모델료를 지불할 수가 없어서 늘 주변사람들을 그렸지요.
우리도 그를 좋아했고 그도 우리를 아주 좋아했어요"

같은해
화가가 자주 가던 술집의 여주인 지누를 그렸다.
"어느날은 나를 앉혀놓고 그림을 그렸죠
그와 같이 살던 고갱이라는 화가는
천박한 술집주인을 어떻게 그림모델로 쓰냐고 화를 냈었죠"

1889년
화가는 마지막 초상화를 그린다.
모델은
자신을 치료하던
의사 가셰 박사
"간질 진단을 박고 나를 찾아왔죠,
나는 여러화가의 작품을 좋아했는데
그는 무명이었지만 예사롭지 않다는 걸 알 수 있었죠"

화가는 십여 년간 1,000점이 넘는 그림을 그렸지만
생전에 팔린 그림은 단 한 점,
가격은 단돈 400프랑

1990년
반 고흐가 자살한 지 100년 후
8,250만 달러에 팔린
고흐의 마지막 초상화
'의사 가셰의 초상'

초상화를 손에 넣은 갑부는
자신이 죽을 때 그림을 관에 넣어 화장해달라고 유언했다.

그 후 그 그림을 본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