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블로그의 투탑 네이버와 티스토리



많은 블로거들이 네이버와 티스토리블로그의 사이에서 고민을 하곤한다.
둘 다 각각의 장점이 있고 단점이 있기에 더욱고민이 된다.
실제로 본인도 오랫동안 운영하던 네이버를 떠나서 결국 티스토리로 이전을 하게 되었다.
이전 후 좋은점도 있지만 네이버 블로그가 아쉴울때 또한 많았다.





네이버의 강점
                 


                      



쉬우면서도 정교하게 블로그 디자인이 가능한 '리모컨 꾸미기'
가입형 블로그인 네이버 블로그는 네이버에서 지정해주는 형식에의해 블로그를 디자인 할 수 있다.
가입형 블로그는 대체로 설치형 블로그보다 자신의 개성을 표현하는것이 제한된다,
하지만 네이버 블로그를 디자인 하는 일은 매우쉽고 설치형 블로그에 절대 뒤지지 않을 정도로 정교한 표현이 가능하다.


네이버 블로그의 '리모컨 꾸미기'



네이버 블로그의 정말 좋은 기능 중 하나인 '리모컨 꾸미기'는 스킨과 타이틀부터 시작해서 포스트 스타일, 블로그메뉴, 위젯에 이르기까지 아주 디테일한 설정이 가능하며, 물론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기본적인 이미지 외에도 자신이 직접만든 이미지를 사용할 수도 있어서 창의력을 조금만 발휘 한다면 블로그를 정말 멋지게 디자인 할 수 있다.
복잡한 HTML용어와 씨름하지 않고도 블로그를 멋지게 디자인할 수 있으니 정말 편리한 기능이다.
티스토리도 리모컨 꾸미기와 비슷한 '스킨 위자드'가 있지만 다소 제한적이다.





친밀함이 싹트는 네이버 블로그의 이웃관리
싸이월드 미니홈피에 일촌이 있다면, 네이버 블로그에는 이웃이 있다.


국내 최고의 포탈사이트 답게 네이버 블로그의 이용자 또한 엄청난데 블로그가 점점 성장함에따라 다른 블로거들과의 교류가 활발해지고 이웃이생겨나기 시작하고 새글을 포스팅하면 이웃들의 방문과 함께 정겨운 댓글도 많이 달아주니 참 훈훈한 모습이 형성된다. 또한 포스트 스크랩기능이 있어 심혈을 기울여 작성한 자신의 글이 하나 둘 씩 스크랩되는 모습을 보는것도 기분이 좋다. 지금 이용하고 있는 티스토리는 블로그 구독 기능이나 링크등 여러가지가 있는듯 하지만 제대로된 이웃관리 기능이 없는것 같아서 아쉬울 따름이다. 네이버 블로그를 사용할 때 보다 방문자 수는 훨씬 높지만, 포스트에 달리는 댓글은 거의 없어서 아이러니 함과 동시에 조금 외로운 기분이다.






기타 : 편리한 글쓰기와 뮤직 플레이어
네이버에 있을 때는 몰랐지만 티스토리로와서 느낀점은 네이버의 글쓰기 기능이 편리했다는 점이다.
글을 쓰는 그대로 화면에 나온다는 이 당연한 모습이 정말 편리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티스토리의 경우 정렬을 잘 해놓아도 글을 저장하면 화면에서는 다르게 보이는 경우가 있고, 그리고 가운데 정렬을 할때 일어나는 원인 불명의 오류는 정말 화가난다.

그리고 네이버의 또하나의 큰 장점은 든든한 '뮤직 플레이어'이다.
사실 뮤직 플레이어는 다른곳에 가면 장점으로 내세울 만한 것이 못되지만, 티스토리와의 비교에서는 절대적이다. 좋은 배경음악은 블로깅의 재미를 더해주는 큰 요소 중 하나인데, 티스토리에서는 음악을 등록하더라도 포스트를 통해서 올릴 수 밖에 없는 개인적으로 정말 이해하기 힘든 시스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