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형에 따른 남자 헤어스타일 추천



 



1. 긴 얼굴형은 앞머리를 너무 길게 내리면 오히려 세로 선을 강조해 얼굴이 더 길어 보인다. 이마가 살짝 보일 정도로 앞머리를 내리고, 귀 옆 부분을 볼륨을 살려서 전체적으로 둥근 머리 모양을 만들어 주는 것이 좋다.
 
2. 사각형 턱은 너무 강한 스포츠형 커트보다 앞머리를 사선으로 부드럽게 내린 스타일이 어울린다. 옆머리는 살짝 안으로 말리도록 해 강한 턱 선을 감싸도록 한다.
 
3. 좁은 이마는 이마를 드러내고 적절하게 옆 가르마를 타서 시원한 사선을 만든다. 정수리 부분의 볼륨은 살리고 귀로 갈수록 호리호리해지는 역삼각형의 헤어스타일을 만들면 효과적이다.
 
4. 둥근 얼굴형은 가운데 가르마와 가운데에서 살짝 옆으로 위치한 가르마가 잘 어울리고, 앞머리가 어느 정도 길어도 효과적이다. 귀밑머리는 일자로 기르는 게 좋고, 뒷머리는 너무 짧게 자르지 않는다. 머리 옆부분은 볼륨을 줄이고 위는 살리는 것이 핵심.
 
5. 날카로워 보이기 쉬운 마름모형 얼굴은 전체적으로 볼륨 있게 흐르는 자유로운 스타일을 연출하면 좀더 부드럽게 보인다. 머리를 너무 짧게 자르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 앞머리의 좌우 폭이 넓도록
내리고, 뒷머리도 어느 정도 폭을 주어서 귀밑으로 머리가 보이게 하면 귀여운 느낌을 낼 수 있다.
 



트렌드(Trend)
 
 
최근 남성 헤어스타일링의 가장 기본적인 트렌드는 지나친 염색이나 날카로운 이미지를 지양하고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느낌을 주는 것. 이를 위해 가르마를 없애고 전체적으로 층을 낸 것이 특징이다.
예를 들면, 클래식한 커트의 경우 머리 옆과 뒤를 바짝 쳐 올리기보다는 어느 정도 길이를 살리면서 머리끝에 질감을 부여한 스타일이 꾸준히 유행하고 있다. 스타일링제는 왁스가 단연 인기로, 왁스를 기본으로 스프레이나 젤 등을 추가로 사용하는 추세다.
자신의 얼굴형과 최신 헤어스타일 트렌드를 인지하고, 원하는 인상을 만들어보자. 여기서는 직장생활에서도 무난하면서도 평범하지 않은 세련된 스타일 4가지를 추천한다.
 

 

첫째. 소프트 댄디 스타일이다. 전체적으로 컬러와 라인이 무겁지만 머리끝을 가볍게 뻗치도록 연출하여 차분하면서도 귀여운 인상을 준다. 커트할 때는 귀가 살짝 드러나는 미디엄 길이로 머리 아랫부분을 그대로 두고, 윗부분만 숱을 쳐낸다. 샴푸 후 머리에 물기가 있을 때 손가락을 이용해 롤을 말 듯이 드라이하면서 스타일을 만들거나 소프트 타입의 왁스를 이용하여 머리끝의 비죽비죽한 느낌을 살리면 된다.
 
둘째. 스퀘어 커트 스타일이다. 머리 윗부분을 각이 지게 커트하여 머리에 층이 있고 깔끔하지만 단조롭지 않고, 남성미를 살릴 수 있다. 드라마 <파리의 연인>의 박신양 스타일. 잘 뻗치고 굵은 직모에 어울리는 스타일이다. 유광 하드 타입 젤이나 무스와 같은 헤어 스타일링제품으로 옆면과 뒷면은 가라앉히고 윗면은 세워서 머리 모양이 흐트러지지 않게 고정하면 된다.
 
셋째. 쇼트 커트 스타일이다. 가벼운 파마를 했을 때 잘 어울리는 스타일로 섀기 커트로 머리끝을 최대한 가볍게 처리하고 전체적으로 불규칙한 선을 살려 섹시하고 강렬한 느낌을 준다. 드라이어로 모발 뿌리에 볼륨을 주면서 한쪽(대부분 앞쪽)으로 쏠리도록 손으로 말려준다. 하드 타입 왁스를 사용해 머리카락 끝을 매만져 질감을 만들어준다. 인상이 유순하여 좀더 강인한 인상을 심어주고 싶은 비즈니스맨이라면 해볼 만 하다.
 
넷째. 내추럴 웨이브 헤어이다. 드라마 <신입사원>의 에릭이 선보여 사회 초년생에게 많이 유행하였다. 가볍고 부드러운 느낌을 살리는 것이 핵심인데, 미디엄 길이로 커트하고 내추럴 웨이브 파마를 해주면 더욱 가벼워보인다. 머리카락이 귀와 목덜미를 덮기 때문에 답답해 보일 수 있으므로 바깥으로 날리는 듯한 느낌으로 마무리해야 한다. 샴푸 후 머리를 말릴 때부터 컬을 바깥으로 날려준다는 느낌으로 말려주고 소프트 왁스와 같은 스타일링 제품으로 정수리 부분의 볼륨을 살려 마무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