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치고는 너무나 이상한 일 : 싱크로니시티(synchronicity)

 


흔히 '우연치고는 너무나 이상한 일' 이라는 표현을 쓴다


실제로 생활하면서 그런 일을 겪는 경우도 드물지 않다. 아마 주변 사람들 누구라도 그런 경험을 한두가지씩은 갖고 있을 것이다. 그런데 과연 그 모든 것들이 단순히 '우연의 일치'에 지나지 않는 것일까?

저명한 심리학자 칼 융이나 작가 아서 케슬러, 콜린 윌슨, 또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볼프강 파울리 등 많은 사람들이 이 문제에 대해 진지한 고찰을 남기고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그들은 우연의 배후에는 뭔가 아직은 설명할 수 없는 원리가 숨어있다고 생각한다.

그들이 조사한 수백 가지의 사례들 중에 다음과 같은 얘기들이 있다.

미국 시카고의 한 칼럼니스트가 런던에 가서 사보이 호텔에 투숙했다. 그가 무심코 객실 책상의 서랍을 열어보니 그 안에 누군가 잊어버리고 두고 간 소지품이 있었는데, 자세히 보니 자기 친구의 것이었다.
그런데 이틀 뒤, 그 칼럼니스트는 바로 그 친구로부터 편지 한 통을 받았다. '믿기지 않겠지만, 난 지금 파리의 한 호텔에 묵고 있는데, 객실 책상 서랍에서 자네의 넥타이를 발견했다네! 자네 이름이 새겨진 넥타이를 말이야' 그 칼럼니스트는 몇 달 전 파리에 가서 그 호텔에 투숙한 적이 있었던 것이다.

이런 예도 있다.
<갈매기 조나단>으로 유명한 작가 리처드 바크는 취미로 경비행기 조종을 즐겼는데, 1966년에 자신의 비행기를 몰고 미국 중서부 유람을 다닌 일이 있다. 그의 비행기는 1929년에 제작되었으며 통틀어 8대 밖에 생산되지 않은 아주 귀한 기종이었다. 하루는 위스컨신 주에서 그의 친구가 그 비행기를 빌려서 몰다가 그만 착륙할 때 곤두박질을 쳐서 기체가 일부 손상되어 버렸다. 바크와 그의 친구는 수리를 해서 망가진 부분을 전부 다 고쳤지만, 단 한 가지 부품만은 도저히 어떻게 해 볼 도리가 없었다.
그 기종에 맞는 부품이 아니면 손 쓸 방법이 없었던 것이다. 그런데 그들을 지켜보고 있던 마을 사람 하나가 다가와서 도움이 필요하냐고 물었다. 도움이 될리가 만무했지만(37년전에 단 8대 밖에 만들어지지않은 비행기의 부품 넓은 미국 땅덩어리 아무데서나 구한다는건 사실상 불가능하므로) 놀랍게도 그 사람은 터덜터덜 가까운 격납고로 걸어가더니 필요한 부품을 가져다 주었다는 것이다. 이 놀라운 사실을 경험하고서 바크는 <우연은 없다>라는 책을 내기도 했다.

융과 파울리는 이 놀라운 우연들에 대해서 단순히 '우연(coincidence)'으로 표현하지 않고,
'싱크로니시티(synchronicity:동시성)'라는 용어를 썼다. 과학자들은 놀라운 우연의 일치를 뭔가 아직 인간이 밝혀내지 못한 미지의 입자나 두뇌작용 등이 관계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영국의 과학자 돕스는 '사이트론(psitron)'이라는 입자가 시공간을 파도처럼 휩쓸고 지나가면서 현재와 미래의 사건들을 유기적으로 묶는 메신저 역할을 한다고 생각했다. 이 때 인간의 의지나 욕망 등이 개입되지만 두뇌와는 무의식적 차원에서 교감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전혀 깨닫지 못한다는 것이다. 또 융은 인간의 기억들이 모여있는 거대한 저장고가 있다는 생각을 했다. 이 보이지 않는 저장고의 그물망이 얽혀서 사람들 간에 무의식적인 통신이 일어나며 그 결과가 우연으로 나타난다는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onobo007.tistory.com BlogIcon amuse 2010.07.27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명히 저런경험은 누구나 한두번쯤은 갖고 있는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