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를 읽고

 

 

 

2년 전 어느 날 저는 어떤 티비프로그램을 보았습니다. 티비 속에는 '정의'를 주제로 한 강의가 펼쳐지고 있었습니다. 그곳은 하버드대학교, 약 천여명의 학생들과 연단에 서 있는 한명의 교수가 주고 받는 질문과 대답의 공방이 마치 강의라기 보다는 토론에 가까웠습니다. 저에게는 다소 딱딱하고 재미없어 보이는 정의라는 주제를 가지고 열띤 토론을 펼치고 있는 하버드대학의 한 강의실의 모습은 저에게 큰 충격을 주었고, 당시에 이미 베스트 셀러의 가도를 달리고 있던 마이클 샌델 교수의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책을 저는 구매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정의란 무엇인가 - 마이클 샌델 지음(김영사)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책의 제목은 독자들 또는 우리들에게 던지는 직접적이고 단호한 물음입니다. 정의란 말은 정말 주변에서 우리가 흔히 듣는 말이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정의에 대해서 고민하거나 생각하기 보다는 자신과는 전혀 상관없는 남의 이야기 처럼 여기며 살아가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렇듯 정의에 무관심한 독자들에게 이 책은 정의의 정의를 설명하거나 정의란 이런 것이라고 주입시키기 보다는 실제로 일어난 사건이나, 딜레마에 빠지기 쉬운 가상의 이야기들을 인용하여 '이럴 땐 어떤것이 옳은 것일까?'를 직접 고민하고 생각하게 만듭니다.  책 속에서 우리는 마이클 조던의 돈에 대해 생각해보기도 하고 대리 출산에 관해서 생각해보기도 하며, 조상의 죄를 우리가 속죄해야 하는가에 관해서 고민해 보기도 합니다.

 

공리의 극대화를 중요시한 - 제레미 벤담

순수한 동기를 중요시한 - 임마누엘 칸트

 

작가는 정의를 바라보는 여러 관점들을 소개합니다. 최대 다수의 최대의 행복으로 유명한 제레미 벤담의 공리주의에서 부터 임마누엘 칸트, 존 롤스, 아리스토텔레스에 이르기까지 유명 철학자들이 정의를 바라보는 관점을 소개하며 또한 그들의 관점에 날카로운 반론을 던져 주기도 합니다.

 

정의란 주제를 다룬 이책은 정말 딱딱해 보이고 어려워 보이기 쉽상입니다. 그러나 책을 읽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정말 생각보다 재미있고 어렵지 않습니다. 물론 제가 앞에 '생각보다'라는 전제를 달았듯이 분명 어려운 내용의 책이긴 하며, 이 책의 모든 구절 구절을 정확히 이해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책의 모든 구절을 정확히 이해하려 하기보다는 다소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을 만나더라도 전체적인 큰 흐름을 놓치지 않고 술술 읽어나가기를 권합니다.

 

책을 완전히 이해하든 이해하지 못하든 간에, 한가지 분명한 점은 이 책이 정의에 무관심하던 사람들을 정의에 대해 고민하고 생각하게 만들었다는 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