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를 읽고

 

 

 

2년 전 어느 날 저는 어떤 티비프로그램을 보았습니다. 티비 속에는 '정의'를 주제로 한 강의가 펼쳐지고 있었습니다. 그곳은 하버드대학교, 약 천여명의 학생들과 연단에 서 있는 한명의 교수가 주고 받는 질문과 대답의 공방이 마치 강의라기 보다는 토론에 가까웠습니다. 저에게는 다소 딱딱하고 재미없어 보이는 정의라는 주제를 가지고 열띤 토론을 펼치고 있는 하버드대학의 한 강의실의 모습은 저에게 큰 충격을 주었고, 당시에 이미 베스트 셀러의 가도를 달리고 있던 마이클 샌델 교수의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책을 저는 구매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정의란 무엇인가 - 마이클 샌델 지음(김영사)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책의 제목은 독자들 또는 우리들에게 던지는 직접적이고 단호한 물음입니다. 정의란 말은 정말 주변에서 우리가 흔히 듣는 말이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정의에 대해서 고민하거나 생각하기 보다는 자신과는 전혀 상관없는 남의 이야기 처럼 여기며 살아가는 것이 사실입니다.

 

이렇듯 정의에 무관심한 독자들에게 이 책은 정의의 정의를 설명하거나 정의란 이런 것이라고 주입시키기 보다는 실제로 일어난 사건이나, 딜레마에 빠지기 쉬운 가상의 이야기들을 인용하여 '이럴 땐 어떤것이 옳은 것일까?'를 직접 고민하고 생각하게 만듭니다.  책 속에서 우리는 마이클 조던의 돈에 대해 생각해보기도 하고 대리 출산에 관해서 생각해보기도 하며, 조상의 죄를 우리가 속죄해야 하는가에 관해서 고민해 보기도 합니다.

 

공리의 극대화를 중요시한 - 제레미 벤담

순수한 동기를 중요시한 - 임마누엘 칸트

 

작가는 정의를 바라보는 여러 관점들을 소개합니다. 최대 다수의 최대의 행복으로 유명한 제레미 벤담의 공리주의에서 부터 임마누엘 칸트, 존 롤스, 아리스토텔레스에 이르기까지 유명 철학자들이 정의를 바라보는 관점을 소개하며 또한 그들의 관점에 날카로운 반론을 던져 주기도 합니다.

 

정의란 주제를 다룬 이책은 정말 딱딱해 보이고 어려워 보이기 쉽상입니다. 그러나 책을 읽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정말 생각보다 재미있고 어렵지 않습니다. 물론 제가 앞에 '생각보다'라는 전제를 달았듯이 분명 어려운 내용의 책이긴 하며, 이 책의 모든 구절 구절을 정확히 이해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책의 모든 구절을 정확히 이해하려 하기보다는 다소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을 만나더라도 전체적인 큰 흐름을 놓치지 않고 술술 읽어나가기를 권합니다.

 

책을 완전히 이해하든 이해하지 못하든 간에, 한가지 분명한 점은 이 책이 정의에 무관심하던 사람들을 정의에 대해 고민하고 생각하게 만들었다는 점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nimana.tistory.com BlogIcon 블랑블랑 2012.09.14 1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거 출간됐을 때부터 한번 읽어봐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만 읽고 요건 아직도 못 읽었네요...^^;;;
    여기저기서 책속구절 일부만 봤는데도 흥미롭더라구요~^^*

  2. Favicon of https://lovegomi.tistory.com BlogIcon 러브곰이 2012.09.17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의를 보는 관점에 따라 매우 다른 신념과 행동이 나타나지요^^
    이책 꼭 읽어 보고 싶네요.^^

  3. Favicon of https://dragonphoto.tistory.com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09.17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만 봐도 어려울 것 같은데요
    즐거운 월요일 되세요 ^^

  4. Favicon of https://wbona.tistory.com BlogIcon NOT FOUND 2012.09.17 2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생각거리를 선사했던 책입니다.
    다시 들추어보고 싶네요^^

  5. Favicon of https://blowinginthewind.tistory.com BlogIcon 퐁고 2012.09.29 2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책 한 번 관심 가지고 읽어보려고 했었는데, 저와는 잘 안 맞았던 느낌이었습니다. 정확히는 제가 이 책에 바랐던 것과
    는 내용이 많이 틀려서 좀 당황스러웠네요. 다시 한 번 각 잡고 읽어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6. Favicon of https://secretlanguage.tistory.com BlogIcon 정필이 2013.04.14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강의를 책으로 내어놓는 경우 컨텐츠의 질은 믿고 보는거죠. 그리고 대부분은 만족스러웠던것 같습니다. 저는 아직 이 책을 읽는 중입니다(구입한지 1년여 다되가는듯...ㅠ) 다시금 정의 책 포스팅을 보니 다시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듭니다. 좋은 책 계속 소개해주세요:D

  7. Favicon of https://nephasturis.tistory.com BlogIcon 네파스투리스 2013.04.15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읽을까 말까 고민하던 책입니다. 과연 이걸 읽음으로써 뭔가 얻는 것이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요. 그런데 amuse님의 글을 읽어보니 읽어보고 싶단 생각이 많이 드네요. 특히 학창시절 윤리 교과서에서 귀로 듣고 외우기만 했던 사람들에 대해 좀더 다양한 관점에서 이해할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약간 어렵다고 하시니 괜시리 걱정도... ㅎㅎ 좋은 책 소개해주셔서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