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교토 스시, 가성비 좋은 '스시노 무사시'




여행일시: 2017년 5월 16 ~ 2017년 5월 19일

'스시노 무사시' 가와라마치점 (후지X70)


일본에 왔으니 스시 한번 먹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교토에 아는 곳이 없었기 때문에 인터넷으로 교토 스시 맛집을 검색해 보았습니다. 몇몇 가게와 더불어 '스시노 무사시'라는 곳의 포스팅이 많았습니다.


빙글 빙글 돌아가는 스시 접시(후지X70)


교토역 그리고 가와라마치 '스시노 무사시'

그런데 숙소 근처인 가와라마치역 부근을 돌아다니다가, 마침 인터넷에서 본 '무사시 스시'를 발견하였습니다. 참고로 '스시노 무사시'는 교토역 내에도 있고 가와라마치에도 있습니다.


빙글빙글 돌아가는 스시 접시들, 누가 보아도 이곳이 회전 초밥집임을 알게 만드는 간판이 재미있습니다. 가게 앞쪽에서는 스시 도시락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전형적인 회전 초밥집의 모습(후지X70)


가게 안쪽은 바로 이런 모습입니다. 전형적인 회전 초밥집의 모습입니다. 모든 좌석은 중앙의 레일을 바라보는 바(Bar) 형식 입니다. 저녁 시간에 갔더니 손님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외국 관광객들로 북적한 '스시노 무사시' (후지X70)


앞에 6명 정도 먼저 온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테이블 회전율이 빨라서 금새 자리를 안내 받을 수 있었습니다. 밑반찬 같은 것이 없고, 치울 것이라고는 스시 접시와 컵 정도이기 때문에 자리 정리가 빠릅니다. 



스시를 먹으러 온 외국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습니다. 물론 저 역시 그 외국사람 중 한 명이지만 한국, 중국, 일본... 아시아 사람들 외에도 유럽 혹은 미국인 등 전세계 다양한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 교토가 정말 세계적인 관광 도시라는 것을 느끼는 순간이었고 또 한편으로는 스시가 전세계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는 것을 직접적으로 느낄 수 있는 순간이었습니다.


레일위의 스시. 검정색 접시 346엔, 파란색과 알록달록한 접시 146엔(후지X70)


146엔 그리고 346엔

레일위에는 스시들을 설명하는 팻말이 있는데 한글 설명도 있었습니다. 레일위의 접시들 중에서 검은색 접시는 346엔, 파란색 접시와 알록달록한 접시는 146엔의 가격입니다.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가격입니다.


참치 대뱃살(후지X70)


게살이 들어간 군함(후지X70)


방어(후지X70)


연어(후지X70)


빠질 수 없는 '나마 비루' (후지X70)


삶은 옥수수를 구운 것(후지X70)


제가 먹었던 스시들에 대해서 일일이 설명하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을 것 이기에 사진으로 대체합니다. 스시의 종류도 많았고, 스시 맛 역시 나쁘지 않았습니다. 아니 좋았습니다. 인상 깊었던 점은 스시에 와사비를 다소 약하게 넣는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건 아무래도 외국 관광객들의 입맛(주로 서양 사람들)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이 아닐까? 하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테이블마다 와사비를 셋팅해주지도 않기 때문에 강한 와사비 맛을 즐기는 분들을 와사비를 달라고 요청해야 합니다.



접시 탑을 쌓아 올렸습니다. 검정색 접시 5개, 파란색과 알록달록한 색 접시 16개를 먹었습니다. 맥주도 한잔 했구요.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서 총 4900엔이 나왔습니다. 오만원이 안되는 가격으로 성인 두명이 스시를 배부르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가성비가 좋습니다. 


가격이 저렴한 것 외에도, 여러가지 재료를 활용한 다양한 스시들을 맛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물론 아주 고급스러운 스시는 아니지만 여행와서 즐기기에는 괜찮은 퀄리티의 스시인 것 같습니다. 본고장에서 즐기는 스시와 맥주 한잔, 기분좋은 저녁식사 였습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