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교토 금각사(킨카쿠지)는 자리 경쟁이 치열하다




여행일시: 2017년 5월 16 ~ 2017년 5월 19일 

금각사의 입장권은 부적. 성인 400엔, 소인 300엔(후지X70)


금각사(킨카쿠지)의 입장권은 부적

버스 정류장에 내려서 조금만 걸어가다 보면 어느새 금각사(킨카쿠지)의 입구가 나옵니다. 금각사는 연중 무휴로 운영되고 입장할 수 있는 시간은 09:00 ~ 17:00 까지입니다. 입장료는 성인(고교생 이상) 400엔, 소인(4~15세 미만) 300엔입니다. 


입장료를 내면 가정의 평안과 복을 기원하는 부적을 입장권으로 줍니다. 부적을 함부로 버리기가 좀 그래서 집으로 고이 모셔왔습니다. 금각사에 다녀온 기념으로 간직하기에도 괜찮은 것 같습니다.


평온해 보이는 금각사. 앵글 밖에서는 치열한 자리 경쟁(후지X70)


금각사, 킨카구지, 로쿠온지

금각사는 일단 사찰입니다. 정식 명칭은 '로쿠온지'인데 금박을 입힌 3층 누각 때문에 '금각사(킨카쿠지)'라는 이름으로 더욱 알려져 있습니다. 금각사는 본래 무로마치막부 시대의 장군 아시카가 요시미츠가 1397년에 지은 별장이었고 그가 죽은 후에는 유언에 따라 사찰로 바뀌었습니다. 로쿠온지라는 이름은 그의 법명에서 유래된 것 입니다.


들어서자마자 포토존

입구로 들어서자 마자 연못을 사이에 둔 금빛 누각이 보입니다. 그러나 멋진 누각 보다도 입구 근처에 떼거지로 몰려있는 사람들에 더욱 놀랐습니다. 이유는 이렇습니다. 입구로 들어오자마자 보이는 그곳이 연못에 비친 누각 혹은 연못과 자연스럽게 조화를 이루는 누각의 모습을 촬영 할 수 있는 유일한 포인트이기 때문입니다. 제가 찍은 금각의 모습입니다. 무척이나 평온해 보이는 누각의 모습이죠. 그러나 앵글 밖에서는 전세계 수많은 인파와의 자리 경쟁이 치열했습니다. 정말로. 참고로 풍경만 찍기는 그나마 쉽고, 다른 사람 안나오도록 셀카나 가족사진 찍는 건 더 어렵습니다.


금각의 뒷편은 한산하지만, 예쁜 사진을 남기긴 힘들다(후지X70)


진행방향을 따라서 걸어 들어가면 누각의 뒷쪽으로 지나갑니다. 이곳은 입구와는 다르게 사람이 적고 한적합니다. 그러나 역시 입구에서 연못과 함께 찍은 사진보다는 운치가 떨어지는 느낌입니다.



부처님의 사리가 안치되어있는 누각 3층에는 천장과 안쪽 벽도 금박을 입혔다고 합니다. 하지만 내부는 비공개 입니다. 누각은 1950년에 한 사미승에 의하여 불에 타 없어졌고, 지금의 건물은 1955년에 재건한 것 입니다. 건물을 빛내는 금박은 1962년에 이어 1987년에 다시 입혀졌으며, 이후 매년 교토 시민들의 세금으로 보수된다고 합니다. 1994년에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습니다.


어느 관광지에나 있는 동전을 던지는 곳(후지X70)


금각만 보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진행방향을 따라서 경내를 가볍게 산책합니다. 이동중에 에도시대 스키야 스타일의 다실이라고 하는 '셋카테이'라는 건물도 볼 수 있습니다. 행운의 의미로 동전을 던져넣는 곳도 보이구요, 기념품가게도 있습니다.


그러나 역시 메인 볼거리인 금각을 제외하면 큰 볼거리는 없습니다. 느긋하게 구경해도 1시간이면 충분히 모든 곳을 볼 수 있을 규모입니다. 그래서 어떤 사람들은 '금각사 별거 없다' 혹은 '입장료가 아깝다' 하기도 합니다. 확실히 기요미즈데라 처럼 몇번이고 보러 올 관광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금각사는 참 아름답고 또 전세계 관광객들의 발길은 끊이지 않습니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