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교토역 동양정(東洋亭) 함박스테이크, 솔직히 인정!




여행일시: 2017년 5월 16 ~ 2017년 5월 19일

교토역에 위치한 동양정. 맛집 검색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곳(후지X70)


교토 맛집 검색하면 가장 많이 나오는 곳

여행을 다닐 때, 인터넷에 나오는 맛집을 맹신하는 편은 아니지만 일부러 부정하지도 않는 편입니다. 왜냐하면 무턱대고 로컬 음식점만 찾아가다가는 낭패보기 일쑤이기 때문에, 설사 광고라 할지라도 인터넷 맛집 검색을 어느정도는 참고합니다. 교토역에서 점심을 먹게되었습니다. 교토 맛집 검색에서 아주 많이 보이던 '동양정'에 들어가 보았습니다.


실속있고 알찬 구성의 세트메뉴. 1320엔(후지X70)


가장 인기있고 실속있어 보이는 세트A를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1320엔, 1만 3천원입니다. 생각보다 그리 비싼가격은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식전에 나오는 토마토와 함박스테이크, 통감자, 밥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밥대신 빵을 선택할 수 도 있습니다.


본격적인 식사 전에 나오는 토마토. 소스가 일품(후지X70)

 

본격적인 식사 전에 나오는 토마토입니다. 모형이랑 아주 똑같은 모습입니다. 생 토마토와 그 아래에 소스가 있습니다. 토마토를 그다지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소스와 함께 먹으니 맛있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주의. 손으로 만지지 말 것. 매우 뜨거움(후지X70)


식당 내부 사진 못찍게 합니다. 음식 사진은 됩니다.

토마토만 빨리 가져다주고, 함박스테이크가 나오는데는 시간이 오래걸렸습니다. 조금 심심해서 식당 내부 사진을 찍었는데, 직원에게 혼났습니다. 이처럼 식당 내부를 찍지 못하게 하는 가게들이 종종 있는데, 도대체 이유가 무었인지 저는 궁금합니다. 



아무튼 오래 기다려서 함박스테이크이 나왔습니다. 결과물을 보니 왠지 '조리 시간이 오래 걸릴 법 하네'하고 수긍 할 만한 비쥬얼입니다. 아무튼 저 부풀어오른 은박지를 찢어버리면 우리의 함박스테이크를 만날 수 있을 것이 틀림없습니다.


은박지를 찢으면 고운 자태의 함박스테이크가 뙇!(후지X70)


은박지가 매우 뜨거우니 절대 손을 대지 말라고 종업원이 신신당부 하였습니다. 포크와 나이프로 은박지를 찢는데, 저는 왠지 은박지를 먹게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을까 걱정되기도 하더군요. 하지만 그런 불상사는 생기지 않았지요.


특히 진한 함박스테이크 소스가 일품. 밥비벼 먹기.(후지X70)


교토 맛집으로 유명하던 동양정의 함박스테이크는 실제로도 맛이 참 좋았습니다. 일단 함박스테이크가 두툼하고 다부져서 씹는 맛이 좋습니다. 특히 진한 소스가 인상적이었는데, 밥에 비벼먹어도 맛있더군요. 그리고 함박스테이크에 딸려온 버터바른 통감자도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감자까지 클리어하니 성인 남성이 먹기에도 충분한 양이었습니다.


남은 소스까지 싹싹 긁어먹기(후지X70)


맛을 글로 표현하기가 쉬운일은 아니군요;; 하지만 소스까지 싹싹 긁어먹은 이 사진으로 저의 부족한 맛 표현을 대신해 볼 까 합니다. 맛있어요 여러분!






신고